HOME 반려동물정보 참고하세요
 
제목 : 강아지 항문낭 꼭 짜주세요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05-07-13 오후 5:08:39
 
강아지를 키우면서 나는 냄새엔 여러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죠. 배설물 냄새가 있고, 눈 주위에서 나는 눈물냄새도 있어요. 혹시 내 몸에서 개 비린내가 나는 건 아닌지, 길을 가다가 다른 개가 내 몸에서 나는 개 냄새를 맡고 쫓아 오는 건 아닌지, 의심해보신 적 있으시죠? 그건 방향제로 덮어씌운다고 없어질 냄새가 아니에요.


개의 경우 냄새가 나는 곳은 입, 귀, 털, 발바닥, 항문낭 등 한 곳만이 아닙니다. 그렇지만 관리해줘야 할 곳 중 가장 많이 모르고 지나치는 곳이 바로 항문낭이에요.


항문낭은 항문 주위에 있는 기름 주머니 같은 겁니다. 야생동물 시절, 영역 표시를 하기 위해 생긴 것인데 여러가지 찌꺼기가 모여있는 곳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네요. 항문낭은 그냥 놔두면 비릿한 냄새가 나고, 각종 세균이 살게 돼 그로 인한 다른 질병을 만들 수 있어요.


간혹, 엉덩이를 땅에 질질 끌고 다니는 강아지들이 있죠? 항문낭을 짜주지 않아서 고통스러워 하고 있는 모습이에요. 안 짜 주고 시간이 오래 지나면 몸속에서 그게 터집니다. 야생동물들은 영역표시나 소변을 볼 때 항문낭 액이 조금씩 같이 나오기 때문에 굳이 안 짜줘도 잘 배출되지만, 집에서 사는 개는 항문낭을 쓸 일이 없으니 그럴 수도 없지요. 그냥 놔 뒀다간 곪아 터져 수술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항문낭은 반드시 한달에 한두번 정도는 짜줘야 합니다. 일단 주방에서 사용하는 1회용 비닐장갑을 끼세요. 강아지 꼬리를 잡고, 손으로 항문의 4시 방향과 8시 방향에 포도알 같이 단단하게 느껴지는 항문낭을 찾습니다. 항문낭이 있는 부위가 느껴지면 약간 아래쪽에 엄지와 검지 손가락을 대고, 손가락으로 속으로 깊숙이 누르면서 항문쪽으로 올려주듯 짜주세요. 속으로 누르면서 아래에서 위로 올리듯 짜주는 게 항문낭 관리의 포인트입니다. 그리고 처음에는 강아지도 조금 아파하고 주인도 익숙하지 않아서 손에 묻거나 얼굴에 튈 수 있거든요, 그러니까 목욕시킬 때 자연스럽게 해주세요.


알고 간단히 처리하면 곪아서 수술하는 일 없이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을 거예요. 연습하세요~ 연습으로 피어나는 청결한 여름 꽃 향내가 집안에 가득하길 바랍니다. 이지연|애완방송 pet-ch PD〉



 
   
  121 강아지 유치, 1년 내에 뽑아야 평생 편하다 관리자 2005.09.22 3346
  120 부르면 곧 달려오고 묵직한 강아지가 건강 관리자 2005.09.17 2497
  119 알러지 적은 애완견? 관리자 2005.09.01 3161
  강아지 항문낭 꼭 짜주세요 관리자 2005.07.13 4711
  117 애완동물 규제법규 [161] 관리자 2005.06.13 3057
  116 윽! 애완견 입냄새 이를 안닦아 줬군요 관리자 2005.06.03 2892
  115 애교속 야성도 흐르는 귀엽고 총명한 ‘푸들’ [681] 관리자 2005.05.22 5537
  114 심장사상충 관리자 2005.05.18 2694
  113 가리지 않고 먹다간 강아지 큰일 치르죠 [730] 관리자 2005.05.15 13945
  112 ‘세살 버릇’ 잘 들여야 관리자 2005.05.11 2477
  111 애완견은 OK 병아리는 NO [715] 관리자 2005.05.06 2631
  110 젖 뗀 강아지, 접종까지 했다면 '굿~' [153] 관리자 2005.05.05 5446
  109 ‘실례’징후 보이면 얼른 지정 장소로 관리자 2005.05.04 1944
  108 너무 어린 강아지는 곤란 [146] 관리자 2005.04.28 3777
  107 나이를 알아보는 방법 [572] 관리자 2005.04.26 16535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