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반려동물정보 참고하세요
 
제목 : 강아지의 기도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04-12-24 오후 1:36:43
 
-베스 N.헤리스-

사랑하는 주인님 저를 다정스럽게 대해주세요.

이세상 그 어느것도 저보다 더 당신의 친절에 감사하지는 못할 겁니다.

당신이 저를 때리려 하실 때 제가 당신의 손을 핥는다고 회초리를 들지 말아주세요.

제 가슴이 산산히 부서지고 마니까요.

인내와 이해심으로 절 가르치신다면 저는 더욱 빨리 당신의 뜻을 헤아릴 수 있을 겁니다.

제게 자주 말을 걸어 주세요.

당신의 발자욱 소리만 들어도 제 꼬리는 반가움으로 요동 칩니다.

춥거나 비가 올때면 집안에 들어 가도록 허락해 주세요.

전 이미 야생동물이 아니거든요. 그리고 난롯가 당신의 발치께에 앉게 해 주세요.

그건 특권이 아니라 제겐 더 없는 영광이니까요.

비록 당신이 변변한 집 한채 갖고 있지 못해도 저는 얼음과 눈을 뚫고서라도 당신을 따르겠어요.

전 따뜻한 실내의 보드라운 베게를 원치 않아요.

당신만이 저의 신(god)이고 저는 당신의 열렬한 숭배자이기 때문이죠.

제 밥그릇에 신선한 물을 채워 주세요.

그릇에 물이 없어도 원망은 않지만 저는 갈증을 당신께 표현 할 수 없거든요.

제게 깨끗한 먹이를 주세요.

그래야만 제가 튼튼히 뛰어 놀며 당신의지시를 따를 수 있잖아요? 또 제 몸이 건강해야

당신의 옆을 따라 걸으며 당신이 위험에 처했을때 목숨을 다해 지켜 드릴 수 도 있고요.

사랑하는 주인님, 하느님이 제게서 건강과 시력을 거둬 가시더라도 절 멀리하지 말아 주세요.

당신의 부드러운 손길로 저를 어루만져 주시며 영원한 휴식을 위한 자비를 베풀어 주시길 소원 합니다.

......끝으로, 저는 제 마지막 호흡까지도 느끼면서 당신곁을 떠날 겁니다.

제 운명은 당신의 두 팔속에서 가장 안전했다는 기억과 함께......
 
   
  91 털갈이·구충등에 신경 많이 쓰세요 관리자 2005.03.13 2760
  90 애견과 산책하라 관리자 2005.03.13 1604
  89 하루종일 혼자있는 강아지 관리자 2005.02.22 1843
  88 강아지 중성수술 관리자 2005.02.03 3733
  87 증상에 따른 간단한 건강체크 관리자 2005.01.26 2240
  86 동물의 교배 관리자 2005.01.12 2548
  85 나폴리탄 마스티프 [542] 관리자 2004.12.29 4159
  강아지의 기도 관리자 2004.12.24 1477
  83 개가 색을 구분할 수 있나? 관리자 2004.12.17 3712
  82 강아지 털 종류에 따른 선택 [664] 관리자 2004.12.01 4661
  81 가족 구성원에 따른 선택 관리자 2004.12.01 1828
  80 견종에 따른 강아지 성격은요.... [572] 관리자 2004.12.01 7435
  79 사람 혈액형에 따라 궁합이 맞은 애견의 종류 관리자 2004.12.01 3088
  78 강아지 예방접종 및 각종 구충 프로그램 안내 관리자 2004.11.30 2072
  77 건강한 강아지 고르기 [20] 관리자 2004.11.29 11937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