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반려동물정보 참고하세요
 
제목 : 애완견 멋내기-의사표현법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04-05-09 오전 10:51:57
 
멋내기할 때 강아지의 의사표현법을 알아두면 한결 도움이 된다. 평소 강아지를 잘 관찰하면서 의사 표현을 어떻게 하는지 알아두자.

○“멍! 멍! 멍!” 세게 짖을 때

낯선 사람이나 뭔지 모를 것을 경계하거나 요구할 때 이런 표현을 한다. 미용시 갑자기 짖기 시작한다면 흥분을 가라앉혀야 한다.

○“끼잉∼낑∼”심하게 낑낑댈 때

혼자 있어 외로울 때, 심심할 때 놀아달라는 마음을 표현한 것.

○“끄응∼끙∼”싫지 않은듯 끙끙댈 때

예쁘다고 쓰다듬어 주거나 좋아하는 부위를 만져줄 때의 반응이다. 기분이 서서히 좋아진다는 뜻.

○“우-우워-” 큰 소리로 소리낼 때

갑자기 흥분하거나 위협을 느껴 공격적으로 바뀌었다는 신호다. 화가 났을 수도 있으나 심하게 두려워 공포스러운 상태가 됐다는 뜻일 수도 있다. 미용을 그만두거나 입에 마스크를 씌워놓아야 한다.

○꼬리를 세우고 파닥거리며 흔들 때

기분이 좋다는 표현. 흥미를 느껴 함께 놀자는 신호도 된다. 좋아하는 사람이나 물건, 음식을 보면 기쁨의 표시로 흔들어댄다.

○꼬리를 심하게 빨리 흔들 때

뭔가를 하자고 조르는 것. 사람이 먹고 있는 음식을 달라고 하거나 안아달라거나 함께 놀자고 강하게 표현하는 것이다.

○꼬리를 세우고 멈췄을 때

꼬리를 흔들지도 않으면서 늘어져 있던 꼬리가 몸통 높이 올라갈 때가 있다. 강한 흥미를 느껴 궁금해 한다는 의미다.

○꼬리를 내리고 항문 아래로 숨길 때

겁을 먹었을 때, 기가 꺾였을 때, 주인이 혼낼 때 이런 행동을 한다. 자신보다 강한 개를 만났을 때 꼬리를 내리고 납작하게 엎드리기도 한다. -- 어린이동아
 
   
  애완견 멋내기-의사표현법 관리자 2004.05.09 7097
  45 샴푸의 향과 거품을 중요시 할 때... [653] 관리자 2004.04.20 3170
  44 영양보조식품(영양제)의 선택에 대하여 [688] 관리자 2004.04.20 9464
  43 가정 상황에 맞는 견종 고르기 [993] 관리자 2004.04.10 17363
  42 엉킨 털을 쉽게 푸는 방법 [703] 관리자 2004.04.03 154030
  41 견종에 따른 출산수 [39] 관리자 2004.03.30 2706
  40 캔류 음식을 자주 주시나요? 관리자 2004.03.25 2401
  39 강아지가 사료를 안먹을 때.. [609] 관리자 2004.03.25 16594
  38 지독한 개 냄새 없애는 방법 관리자 2004.03.21 2319
  37 알아두면 좋은 기초 상식 몇가지 관리자 2004.03.20 4033
  36 영양제와 영양보조식품은 어떻게 다를 까요? 관리자 2004.03.07 4550
  35 반려동물이라는 용어의 기원 [28] 관리자 2004.03.04 4246
  34 초보자의 강아지 선택시 성별고려 [26] 관리자 2004.02.29 4610
  33 개가 땅을 파는 네가지 이유 [647] 관리자 2004.02.24 10572
  32 애견상식 10계명 관리자 2004.02.24 8147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