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반려동물정보 견종정보
 
 
 
   
  에어데일 테리어
......[ AIREDALE TERRIER ]
  원산지 : 영국
  : 56-61cm
  몸무게 : 20Kg
  그 룹 : 테리어
 
지금은 멸종된 검고 황갈색의 올드 잉글리쉬(Old English)나 브로켄-헤어드 테리어(Broken-haired Terrier)는 아마도 웰쉬(Welsh), 아이리쉬(Irish) 그리고 에어데일 테리어(Airedale Terrier)의 조상일 것이다.
운동을 좋아하는 잉글랜드 동북부 사람들은 여우, 족제비, 수달, 오소리, 물쥐 그리고 콜른(Colne), 캘더(Calder), 와프(Warfe), 또는 에어강(Air River) 등의 계곡에서 즐길 수 있는 가벼운 사냥에 에어데일즈나 그들 사이의 잡종견을 이용하였다.
몸무게는 8~12kg 정도이며 날쌔고 시각, 청각능력이 발달했으며 매우 용감하다. 그에 비해 후각은 발달하지 못하고 같은 지방의 오터 하운드(Otterhound)와 달리 수영능력도 뒤떨어졌다.
그래서 테리어와 하운드의 교잡에 의해 에어데일은 물속에서도 활동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1060년대에 이르러 이 에어데일은 하나의 종으로 규정되었고 워킹(Working), 워터사이드(Waterside), 또는 빙글리 테리어(Bingley Terrier)라고 불렸다.
에어데일은 1879년 농업쇼에서 처음으로 소개되었다. 사실 이 쇼에는 많은 수의 워터사이드 테리어가 참가했으며, 그 결과 지금의 이름을 갖게 되었다. 이 종의 부견은 Ch. Master Briar이다.
그의 자견 중의 하나가 필라델피아(Philadelphia)로 매매되었고, 이것이 바로 미국에서의 첫 시작이었다. 에어데일은 영국과 미국에서 개최되는 많은 도그쇼에 출전하여 자신을 뽐내었고 전 세계적으로 많은 애견가들을 갖게 되었다.
허친슨 개백과사전(Hutchinson's Dog Encyelopaedia)에 따르면 "유럽과 아시아의 여러 국가의 부대에서 귀여움을 받던 에어데일은 훈련하기가 쉽고 일단 훈련받은 개는 주로 전쟁터에서 물건을 나르거나 부상병을 찾아내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였고, 개의 단호한 결단력과 의무를 충실히 이해하고 거의 초인적인 지력을 보여준다."
사실, 이 개의 지력은 매우 높고 냄새를 따라 추적하는 실력도 뛰어나 러일전쟁시 러시아 군대와 함께 일본 군대의 방향을 찾아내고 지시함으로써 일본의 정복자들을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이 개는 미국에서만큼이나 아프리카, 인디아, 그리고 캐나다 등지에서도 대대적인 규모의 큰 사냥에 이용되었다. 그리고 독일과 영국에서는 최초의 경찰견중의 하나였다.
1차 세계대전 동안에는 영국과 러시아 군대에 징집되기도 하였다. 또한 군대를 도와 부상병을 찾아내고 전갈을 운반하였다. 이러한 에어데일의 활약은 제 2차 세계대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에어데일은 다른 개가 할 수 없는 그 어떤 일도 다 할 수 있다.
또한 몸집이 큰 다른 개를 공격하여 쓰러뜨릴 수 있는 강인함을 지니고 있다. 에어데일의 털은 견고할 뿐 아니라 뻣뻣하다. 곱슬거리는 털은 규칙적이고 꾸준한 손질이 필요하며 귀는 반 정도 아래로 꺾이고, 꼬리는 짧게 자른다.
일반적인 테리어 종과는 달리 큰 몸집을 가지고 있으며 활동력이 왕성하여 매일 장거리 산책을 시켜주어야 한다.
군용견으로 활약했던 만큼 용맹성과 충성심이 뛰어나 번견으로 이상적이지만 변덕스럽고 제멋대로인 성격이 있어 길들이기 어려운 것이 아쉽다. 책임감이 따르는 역할을 부여받기를 원하는 기질이 있으므로 이를 잘 파악하고 훈련시키면 책임의식을 지닌 가정견이 될 수 있다. 제멋대로이지만 잔꾀가 많은 편이라 사람과의 신경전을 하는 듯이 보이며 때에 따라서는 애교를 부릴 줄도 아는 장난꾸러기이다.

   자료출처 : (사)한국애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