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반려동물정보 견종정보
 
 
 
   
  몰티즈 [ MALTESE ]
  원산지 : 이탈리아
  : 26cm이하
  몸무게 : 2-3Kg
  그 룹 : 애완견(토이)
 
"비숑"으로 일컬어지는 작은 개들은 수천년 동안 지중해 연안에 살며 명성을 얻어왔다. 어떤 종이 가장 오래된 것이며, 어떤 것이 최초의 종자였는지의 문제는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는 식이 수수께끼이다. 이들은 모두 근본적으로 축소판 워터 리트리버로 포르투칼 워터 도그, 바르베, 푸들 등을 생산한 것과 같은 견종에서 출발한 것이다. 테네리프에 살던 것드은 비숑 테네리프로, 볼로냐에서 온 것은 볼로그네제로 불리워졌으며, 말타의 개들은 몰티즈로 알려지게 되었다. 몇몇는 독자적으로 개발되었지만, 모두 비슷한 생김새와 성격을 가지고 있다. 모든 비숑종은 귀엽고, 사랑스럽고, 털이 많아서 대단한 인기를 끌고 있다.

몰티즈의 묘사와 일치하는 애견들은 아주 오래 전부터 알려져왔다. 이태리남부 해안근방의 말타섬은 BC1000년경 페니키아 인들의 식민통치를 받았다. 페니키아 인들은 당시에 알려져있던 모든 세계 곳곳을 돌며 항해하고 무역해왔으므로, 이 작고 흰 개들은 페니키아 인들에 의해 이 지역으로 유입되었거나 다른 지역으로도 파급되었을 것이다. 몰티즈 개들은 전적으로 애완견으로서만 길러졌다. 이들은 특히 여성들의 사랑을 받는 개들로, 여성들은 종종 이들을 소매 안에 넣고 다니며, 가끔 신선한 공기를 쐬주기 위해 꺼내어 무릎에 올려놓았고, 이들은 여성들을 사로잡았다.
AD 1세기 말타의 로마 집정관은 자신이 소유한 몰티즈를 너무나도 사랑하여, 이 개의 초상화를 그리고, 이 개를 위한 시를 짓도록 요청했다.

몰티즈 종은 수세기 동안 애완견으로서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1500년대에 카이우스 박사는 이 작고 흰 개들에 대해 언급했으며, 1607년 한 작가는 2천 달러에 팔린 이 개에 대해 소개했다. 그들의 묘사에 따르면, 당시 이 개들은 다람쥐나 보통 크기의 흰담비 같은 크기로 오늘날의 가장 작은 종자 만큼 작았다고 한다.
몰티즈는 아직도 많은 사랑을 받는 애완견이자 매혹적인 쇼 견으로서 남아있다. 이들은 몹시 까다롭고, 세련되고 충실한 개이다. 주인에게 충실한 이들은 모든 사람들과 친밀하게 지낸다. 이들의 눈같이 희고 부드러운 털은 밑털이 없으므로, 연례적인 털갈이 행사의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지만, 털이 엉키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자주 빗어주어야 한다. 이들의 꼬리는 본래의 길이대로 우아하게 등뒤로 말려있다. 몰티즈는 활달하며 작지만 단호하다.
수 천년 동안 여성의 품안에서 살아온 개이므로 애정이 많고, 질투도 하고, 응석을 잘 부린다. 모든 사람들에게 친절한 이 개는 집도 잘 지키지만 아이들을 자신의 라이벌로 생각 하고 대드는 경향이 있으니 서열 정하기 훈련에 신경을 써야 된다.

   자료출처 : (사)한국애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