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반려동물정보 견종정보
 
 
 
   
  복서 [ BOXER ]
  원산지 : 독일
  연 대 : 1800년경
  용 도 : 경비견
  : 59-63cm
  몸무게 : 25-32Kg
  그 룹 : 워킹
 
초기에는 투우나 투견을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나 점차 경찰견,군용견으로 이용되었으며 1800년경 후반부터는 불독과 교배되어 가정견으로서 현재의 모습으로 유지되어 왔다. 원산지인 독일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1900년경이 되어서는 영국과 미국에서 수입을 시작하였고, 서구 사회에서 명성을 얻게 되면서 특히 미국에서 유행되기도 하였다.

언더숏의 형태로 뒷다리가 길어 등높이와 구분이 되지 않을 정도이므로 일어서면 뒷다리를 세워져 공격자세가 나오기 때문에 복서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 생김새와 비슷하게도 건장한 몸집이지만 날쌘 모습이므로 조금만 손질을 하게되면 균형미와 함께 기품있는 모습이 된다. 강아지 선택시 체격보다도 골격에 주시해야 한다.털은 단모종에 광택이 있고 특별히 흰색이 1/3이 넘지 않고 황갈색이 몸을 덮어야 고품질로 인정 받고 있다. 또한 이빨은 맞물릴 때 아랫니가 윗니보다 앞으로 나오는 것이 이상적이며 서구에서는 귀와 꼬리를 짧게 하는것이 전통이라고 한다.

인내심이 매우 강하고 자제력이 많아 다치거나 발병해도 빨리 알아내기가 어려울 정도이나 날씨에 관한한 예외이므로 급격한 온도 변화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본적으로 온화한 성격에 애정이 많아 아이들과도 잘 어울리는 반면에 활동력이 많고 대범하며 다소 난폭한 면이 있다. 또한 지능이 뛰어나 조기 훈련을 시키면 주인에게 순종할 줄 알며 예리한 판단력을 가진 매력 만점의 개가 될 기질이 충분히 있다.

   자료출처 : (사)한국애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