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반려동물정보 견종정보
 
 
 
   
  보더 테리어 [ BORDER TERRIER ]
  원산지 : 영국
  : 25-28cm
  몸무게 : 6-7Kg
  그 룹 : 테리어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 사이의 국경지역은 빈약한 토양과 바위가 많은 땅이다. 목양은 흔하고, 이 품종은 양을 훔치는 여우와 다른 나쁜 짐승들을 쫓기 위하여 길러진 많은 개 종류의 하나이다.
이들은 크기에 비해 용기있는 작은 개이다. 이 품종이 되기 위한 조건은 여기저기 빨리 뛰어다니고, 말을 쫓아갈 수 있는 긴 다리가 요구되나, 모습을 감출 수 있을 정도로 크기가 작아야 한다.
이들의 조상은 기록된 역사가 없으나, 다른 북부 잉글랜드의 테리어들과 기원을 같이한 종족으로부터 내려왔다. 이들은 이전에, 이들이 초기 살았던 계곡이나 지역성 때문에 Reedwater Terrier 또는 Coguetdale Terrier 등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1880년 이들의 현재 이름을 얻었는데, 아마도 이들이 Border Foxhound와 자주 같이 일했기 때문일 것이다.
허용되는 파란색과 갈색은 Bedlington의 비슷한 배경을 암시한다. (Bedlington의 원래종(種)은 현재 품종보다 작다) 이들은 아마 댄디 딘몬트와 레이크랜드와 피를 섞었을 것이다. 현재까지도 가끔 어떤 새끼는 부드러운 벼슬을 가지고 있다. 보더 테리어는 영국 쪽의 인정을 받지 못하였지만, 이들은 점차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견종이다.
사실, 1920년 영국 애완견 클럽의 인정을 받았을 때, 많은 테리어를 키우는 사람들은 이들이 쇼를 하는 멋쟁이로 미화될까봐 몹시 우려했다 그러나 그런 걱정은 현실화되지 않았고, 이들은 여전히 거칠고 흐트러진 모양과 품질을 간직하고 있다.
비록 개 같은 특징의 몸으로 인식되어도, 쇼에서의 적은 무대경험이나, 몹시 사랑받는 애완견으로서의 폭넓은 접촉의 부족은 이들의 일하는 속성을 지켜왔다.
이 품종의 장점은 야외에서 그를 보호해주는 짧고 거친 털을 가졌다는 것인데, 와이어 폭스 테리어, 레이크랜드 테리어 등의 털처럼 미용을 할 필요는 없다. 좋은 털을 가진 강아지의 기본 상태는 쇼장에 갈 때 약간 정돈된 머리, 목, 발 등이 꼭 필요하다.
이들의 작은 크기와 예민하나 순종적인 행동은 순종적인 개일 뿐만 아니라 놀라운 감시견과 동료가 된다.
사냥터에서도, 이들은 다른 개들과 다투지를 않는다. 여우를 끝까지 쫓아가거나 혹은 굴 앞에 밤새도록 앉아서 자신의 판단으로 일이 완전히 끝났다고 생각될 때까지 기다리기도 한다. 꼬리는 잘리지 않으며 즐겁게 움직인다.
이 품종은 어깨와 뒤쪽이 여우와 담비의 굴로 접근하기 위해서 다소 작게 생겨야만 한다. 체구에 비해 많은 일을 해내며 끈기와 용기가 있다.
이 품종의 머리는 반드시 넓고 평평한 두골이 점차적으로 끝나, 약간 뭉뚝한 주둥이를 가진 수달의 머리와 같아야 한다.

   자료출처 : (사)한국애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