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반려동물정보 견종정보
 
 
 
   
  블러드 하운드 [ BLOODHOUND ]
  원산지 : 벨기에
  연 대 : 중세
  용 도 : 후각탐지견, 사냥견
  : 58-70cm
  몸무게 : 35-50Kg
  그 룹 : 하운드
 
이 견종의 선조는 700년경 벨기에 아르덴 숲의 한 수도원에서 세인트 휴버트(ST.HUBERT)라는 수도사가 여러마리의 사냥개를 사육한 것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후에 이웃나라 프랑스의 왕족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고 1066년 노르만족이 영국 정복시 견종을 가져가 선발 교배로 개량하여 사냥감의 '피'냄새를 탐지하여 추적하는 후각탐지 사냥개로 이용되었다.

가장 순수한 혈통의 견종이므로 '블러드하운드'라는 이름과 피냄새를 맡고 추적한다 하여 '블러드하운드'로 불리게 되었다는 설이 있다. 냄새를 추적할 때 땅에 닿을 듯이 큰 귀는 냄새를 잘 맡기 위한 것과 다른 소리에 방해 받지 않기 위한 것 같다. 미간에 잡혀 있는 불쌍한 듯한 주름은 이 개의 특징이다.

다른 후각견과 같이 바보스러운 외형에 내성적이며 반응도 느리지만 한번 추적이 시작되면 다른 것에는 전혀 신경 쓰지 않을 정도의 끈기와 집요한 면이 있다. 반면에 스스로는 어떤 사냥감이나 쫓지 않으며 주인의 지시하에 움직이려는 성향이 강하다. 평소에는 개가 있는지 없는지 분간이 되지 않을 정도로 존재감이 낫기로 잘 알려져 있다.

   자료출처 : (사)한국애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