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반려동물정보 견종정보
 
 
 
   
  베드링톤 테리어
......[ BEDLINGTON TERRIER ]
  원산지 : 영국
  : 38-43cm
  몸무게 : 7-10Kg
  그 룹 : 테리어
 
다른 테리어종보다 더 긴 역사를 자랑하는 곱슬거리는 털의 베드링톤은 양 같은 느낌을 주는 개이다. 영국 북부의 탄광지대에서 태어난 이 견종은 1830년에 처음으로 로드버리 테리어(Rothbury Terrier)라고 불리었다.
그는 본래 오터하운드(Otterhound)나 휘펫트(Whippet)와 같은 하운드의 교잡으로 태어났으며, 쥐를 잡는 데 이용되던 억센 털을 가진 테리어와의 교배로 발달하였다.
베드링톤은 사이트 하운드(Sighthound)를 생각하게 하는 길게 처진 귀와 아치 모양으로 굽은 허리를 갖고 있다. 그리고 푸른빛이나 다갈색의 털을 가지고 있는데 아마도 이것은 그의 사이트 하운드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특징일 것이다.
베드링톤은 과거에 광부나 못 제조업자들의 절친한 동료였으며 쥐나 오소리, 토끼, 수달 등의 사냥에 이용되었고 필요하다면 죽을 때까지 싸우는 거친 성격으로 투견으로도 길러졌다.
또한 짚시들은 이 개들을 자신들과 함께 밀렵하는 데 사용하였다. 밀렵하는 기술 때문에 이 개는 영국에서 멀리 떨어진 몇몇 지방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1800년대에 베드링톤의 조셉 앤스레이(Joseph Ainsley)가 이 견종 중의 한 마리인 피퍼(Piper)라는 개를 친구로부터 구입하였는데 피퍼는 그의 주인의 아기를 화가 난 암퇘지로부터 구해냈다.
14살이 되어 이가 다 빠지고 거의 눈이 먼 이 개는 다른 사냥개들이 오소리 사냥에 실패하자 자신이 나서서 그 오소리를 잡아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1800년대 후반부터는 귀족의 손에 들어가 귀여움을 받으면서 애완용으로 길들여졌다. 비록 세월이 지나면서 이 견종의 타입은 크게 변하였지만 숙녀들의 애완견으로 누렸던 인기로 말미암아 그들의 거친 성격은 많이 억제되었다. 베드링톤은 좋은 마음씨와 사랑스러운 천성 때문에 더 이상 사냥개가 아닌 애완견으로써 많은 사람들의 귀여움을 받고 있다.
연약한 외모와는 달리 끈기가 있으며 흥분을 잘 하고 호전적인 성격의 소유자이다. 주인의 기분을 맞춰 줄 수 있는 세심한 성격으로 가정적인 면이 돋보인다. 반면에 흥분도가 높고 물기를 잘 하는 편이라 세심한 복종 훈련이 요구되는 개이다.

   자료출처 : (사)한국애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