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서비스 > 업계소식
 
제 목 : [알림]황사 주의보 - 황사 발생시 축산농가 관리수칙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09-03-30 오후 11:26:26
  연락처 또는 이메일 : samu@samu.co.kr
 
 
농림수산식품부는 올해 황사 발생이 빈번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축산농가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황사 발생시 축산농가 관리수칙'을 발표하고, 황사에 대비할 것을 당부하였다.

<황사발생시 축산농가 관리수칙>

1. 축사의 창과 출입문 등을 닫고 외부의 공기와 접촉을 가능한 적게 할 것

2. 운동장이나 방목장에 있는 가축은 축사안으로 신속히 대피시킬 것

3. 노지에 방치하였거나 쌓아둔 건초, 볏짚 등은 비닐이나 천막 등으로 덮을 것

4. 황사가 끝나는 즉시 축사주변, 건물 내외부를 물로 씻어낸 후 소독을 실시하고 방목장의 사료조와 가축이 접촉되
는 기구류도 세척 또는 소독을 실시할 것

5. 겨울철에 가축이 황사에 노출되었을 때에는 솔이나 브러쉬로 털어낸 후 분무 소독을 실시하고 보온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봄에 가축이 황사에 노출되었을 경우 몸체를 씻은 후 소독을 실시할 것

6. 황사가 끝난 후부터 1~2주간 환축 발생유무를 집중적으로 관찰할 것

7. 축주들은 다음 사항을 주의깊게 관찰하여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 환축을 발견할 경우에는 즉시 관할 읍면, 시군, 시도 및 가축방역기관(시험소), 국립수의과학검역원, 농식품부 등으로 즉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대상가축 : 소, 양, 염소, 사슴, 돼지 등 우제류 동물(발굽이 두 개로 갈라진 동물)
- 고열, 식욕부진, 유량감소 및 심한 거품성 침을 많이 흘림
- 코, 입, 입술 및 혀 등에 물집(수포) 또는 궤양 형성
- 젖꼭지에 수포, 가피, 궤양 형성
- 발굽(지간부)에 수포, 가피 및 궤양 등으로 발을 절뚝거리면서 결국은 일어나지 못하는 증상을 나타냄

<황사발생 기상정보 신속 확인요령>

- 황사로부터 가축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황사가 나타나기 전에 '황사발생 기상정보'를 확인하여 '황사발생시 축산농가 관리수칙'에 따라 조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황사발생 기상정보'를 쉽게 확인하는 방법

- TV, 라디오 등 방송매체의 일기예보를 주의깊게 시청(청취)합니다.

- 기상청 및 국립수의과학검역원 홈페이지를 자주 확인합니다.
<기상청 http://www.kma.go.kr, 국립수의과학검역원 http://www.nvrqs.go.kr >

- 전화를 통해서도 확인 가능합니다.
< 기상청 02-841-0011, 02-831-0365 / 국번없이 131(타 지역 기상정보 / 지역번호 +131) /
국립수의과학검역원 031-467-1851, 1853> -- [농림수산식품부]


 
 
      마지막입니다.
 
[알림]황사 주의보 - 황사 발생시 축산농가 관리수칙 관리자 2009.03.30 1514
3309 [돼지] 전국/사육 규모별 가구수 및 마리수 관리자 2009.01.16 1576
3308 [돼지] 시,도/사육 가구수 및 마리수 [1] 관리자 2009.01.16 1618
3307 쇠고기 이력추적제, 12월 22일부터 사육단계 시행 관리자 2008.12.17 1661
3306 [시황]원산지 시행 앞둔 돈육 강세 지속 [1] 관리자 2008.11.22 1671
3305 동기 축사화재 예방대책 관리자 2008.11.10 847
3304 <동물용항생제, 득인가 실인가>사료내 동물용항생제 사용금지, 세계는? 上 관리자 2008.10.24 866
3303 동약협회, 약사법 위반 업체 사법처리 나서 관리자 2008.08.28 867
3302 우리나라 고병원성 AI 청정국 지위회복 선언 관리자 2008.08.18 797
3301 미 업계도 “30개월 이상 소 구분 불가” 관리자 2008.08.06 930
3300 동물약품허가, 무엇이 달라졌나 관리자 2008.08.06 914
3299 돼지열병 청정화 팔 걷었다 관리자 2008.07.31 901
3298 폭염 환기관리 관리자 2008.07.29 873
3297 하반기 돼지고기 출하량 전망 관리자 2008.07.28 855
3296 예상과 달리 돼지 두수 늘어난 까닭은 관리자 2008.07.18 860
 
    [1] [2] [3] [4] [5] [6] [7] [8] [9] [10]